지역화폐 안성사랑카드 ‘지역경제’ 불씨 살린다
발행 보름 만에 3억 2천 5백만 원 사용
안성신문

안성시 지역화폐 안성사랑카드가 지역경제 살리기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시에 따르면 지역화폐를 발행한 4월 1일이후, 보름만인 4월 15일 현재 총 3억 2천 5백만 원이 사용된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4월 15일 기준, 공무원 복지포인트 발행액 12억 3천 6백만 원 가운데 3억 천 8백만 원이, 일반 발행에서는 1억 9천 4백만 원 중 7백만 원이 지역화폐 발행 보름 만에 사용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물론 대부분이 공무원 복지 포인트로 지급된 지역 화폐에서 사용된 매출이지만, 지역화폐가 지역경제의 불씨를 살리는 단초임을 엿볼 수 있었다.

이에 시는 시민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일반 발행분에 대해서는 추가 홍보를 해나갈 예정이다.

올해 처음 지역화폐로 지급된 안성시 공무원 복지 포인트의 경우, 지역외에 주소를 두고 있는 공무원 71명에게 지급된 복지포인트 배정 금액 6천 5백 31만 원이 예년과는 달리 안성시 관내에서 사용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또한, 청년 배당 21억 원, 산후 조리비 5억 원 등을 포함해 전체 76억 원은 지역경제 활성화에 새로운 단비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분석 결과, 지난 보름동안 지역화폐가 가장 많이 쓰인 곳은 일반 식당으로 15%를 차지했으며, 농축협 직영매장 6%, 스포츠레저용품 4% 순으로 뒤를 이었다.

이어 슈퍼마켓, 편의점, 주유소, 약국, 의원 등 다양한 가맹점에서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안성사랑 지역화폐는 지역내 IC카드 단말기를 보유한 매장에서 별도의 등록절차 없이 사용이 가능하다.

단골목상권과 개인사업자 보호를 위해 대형마트나 준대규모 점포 및 전자제품 대리점, 단란·유흥주점과 안성시에 본사를 두지 않은 법인 사업자의 직영점 등은 사용할 수 없다.

단, 도농복합도시의 특성을 살려 시는 사용 초기 시민편의를 돕기 위해 안성축산농협하나로마트(계동)와 서안성농협하나로마트(공도)를 포함해 모든 하나로마트에서 사용 가능하도록 했다.

안성사랑 지역화폐는 개인당 월 50만원, 연간 최대 500만 원까지 기본 인센티브 6%가 항시적으로 지급되며, 시는 특별히 4월 30일까지 10%의 인센티브를 지급한다.

예컨대, 지역 화폐에 50만원을 충전하면 55만원이 지급되는 방식이다.

충전된 금액은 3년간 사용이 가능하며 충전은 스마트 폰을 이용해 ‘경기지역화폐’ 어플리케이션을 다운 받은 후, 본인 계좌를 연결하면 된다.

또, 경기도와 농협중앙회가 오프라인 구매에 대해 협의 중으로, 빠르면 4월 26일부터 현장 구매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는 별도로 안성제일신협에서도 오프라인 판매를 적극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화폐’는 가맹점은 수수료가 체크카드 수준으로 낮고, 소비자는 30%의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어, 지역 경제를 살리는 새로운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우석제 안성시장은 “본격적으로 지역화폐 발행이 시작됨에 따라, 안성시민들께서 경제적 혜택도 누리시고 지역 소상공인도 도울 수 있도록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박상연 기자 sypark3514@naver.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4/18 [19:17]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