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안성농업인 직거래 새벽시장’ 개장
오는 11월 30일까지 8개월간 매일새벽 상설 운영
박상연 기자
▲'2019년 안성농업인 직거래 새벽시장'을 찾은 안성시민들   © 안성신문

 

수도권 최고의 직거래장터인 안성농업인 직거래 새벽시장이 지난 20일 안성아양주공 뒤 아양로변 일원에서 개장했다.

개장식이 있는 이날 새벽시장에는 60여농가에서 당일 수확한 신선 농산물과 다양한 가공식품을 구입하기 위해 그간 개장을 기다리며 모여든 시민들로 활기를 띠었다.
 
시에 따르면 안성시 새벽시장은 15개 읍면동지역 180여명의 회원 농업인들이 직접 당일 생산한 신선하고 안전한 농산물을 소비자와 직거래하는 장터로 올해에는 23억원의 농산물 판매액을 목표로 운영된다.

더불어, 시중보다 착한가격으로 11월 30일까지 223일간 매일 새벽 5시부터 아침 8시까지 상설 운영된다.

이곳에서는 봄나물, 과채류, 엽채류, 특용작물, 곡류, 가공식품 등의 다양한 로컬푸드 농산물을 현장에서 직접 구입할 수 있다.

시는 판매품목을 대상으로 소비자 보호를 위해 원산지표시제, 생산자 실명제 및 리콜제를 통해 생산농가의 책임감과 잔류농약 안전성 검사 확대를 통해 소비자들이 각종 농산물을 믿고 살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새벽시장에는 전광판을 설치돼 소비자에게 제철 농산물 가격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새벽시장이 생산자와 소비자의 만남의 장소로서 소비자에게는 안전한 건강밥상과 농업인에게는 안정된 소득을 보장해 줌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에 커다란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 정기적인 농가 소양교육 및 친절교육, 농산물 안전성 및 홍보활동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로 7년째를 맞이하는 농업인 새벽시장은 지난해 가뭄, 폭염속에서도 20억의 농산물 직거래 판매실적을 기록한 바 있다.

박상연 기자 sypark3514@naver.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4/20 [20:23]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