市 가뭄피해 대책 본격 추진
한해 대책 종합 상황실 운영
안성신문

안성시는 가뭄피해를 대비해 오는 12일부터 한해 대책 종합 상황실을 운영하며 본격 한해 대책을 추진 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현재 벼농사는 중간 물떼기 기간으로 농업용수 요구도가 높지 않고 하천물 및 저수율을 감안하면 양호한 상태다.

하지만 물 공급시기까지 비가 오지 않을 경우 가뭄 피해가 발생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또한, 밭작물은 전체적으로 생육초중기로 말라죽거나 극심한 시들음 현상은 발생하지 않았지만 지속적으로 비가 내리지 않을시 생육부진 및 극심한 시들음 증상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

이에 시는 상습 한해지에 대해 예찰 담당자를 지정해 매주 2회 이상 예찰을 실시하고 논의 용수부족면적, 밭의 시들음 정도를 파악하여 용수공급 대책을 현장에서 조치할 계획이다.

또, 읍면동사무소 양수기, 용수호수 점검을 완료하고 논이나 밭의 용수공급을 위해 주민 요청시 양수기, 용수호수, 물빽 등을 읍·면·동사무소에서 수시로 임대해 줄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농작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가뭄대책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안성시는 한해 상습지 등에 항구적인 대책의 일환으로 수리시설이 없는 농경지 및 불안전 농경지(천수답)에 지난해 말부터 현재까지 8개면에 17개 둠벙(물웅덩이) 설치 사업을 완료하였으며, 농업용수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 둠벙 설치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안성신문 취재단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7/09 [10:14]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