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남사당 풍물놀이로 브라질 눈길 사로잡아
한국의 전통가락의 매력에 빠져
안성신문
▲브라질 현지에서 펼쳐진 바우덕이 풍물단 공연에 관람객들이 큰 호응을 하고 있다.

 

안성시립 남사당 바우덕이 풍물단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화사절단으로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7일까지 삼바의 나라 브라질을 찾아 전통문화를 알렸다.

현지에 초청된 안성남사당 바우덕이 풍물단은 브라질 한국문화원 주관으로 개최된 한국-브라질 수교 60주년 기념 각종행사에서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인 남사당 풍물놀이를 선보였다.

특히, 안성 남사당 바우덕이 풍물단은 8월 1일과 4일에는 상파울루 아베니다 파울리스타 거리에서 문화언론계, 정부관계자, 외교사절단, 일반인 등 5천명이 관람하는 가운데 공연을 펼치며 흥이 넘치는 브라질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 잡았다.

이곳은 ‘상파울루 광화문거리’로 서울의 광화문 길로 비유되며, 약 2.8km 구간의 거리에는 각종 문화시설이 즐비해 브라질 문화의 메카로 꼽히는 곳이다.

이날 거리에서 울려 퍼진 안성남사당 풍물놀이의 흥겨운 가락과 역동적인 풍물놀이는 브라질 교민들과 현지인들을 감동시키기에 충분했다.

이어 상파울루주 삐라시카바시 시립극장에서 열린 한국-브라질 수교 60주년 및 빠라시카바 시의 날 기념행사에 초청된 풍물단은 시정부 인사, 현지 기업인 등 5백여 명을 한국의 전통가락에 매료시켜 찬사와 박수갈채를 받았다.

시 관계자는 “현지인들의 반응은 가히 폭발적이었다. 공연 후 현지 TV방송과 각종 언론 매체의 취재와 인터뷰가 쇄도하였다”고 전했다.

안성신문 취재단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8/09 [19:57]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