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후기 남사당 이끈 여성 꼭두쇠 ‘바우덕이’ 영화 제작 MOU 체결
백성을 웃기고 울린 ‘김암덕’ 삶 재조명
박상연 기자
▲안성시와 (주)파란프로덕션, (주)에이체에이엔터는 12일 바우덕이 영화제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안성신문

 

안성의 대표 문화자원인 대한민국 최초 대중 연예집단 ‘남사당과 바우덕이’를 소재로 추진 중인 ‘바우덕이’ 영화제작을 위한 업무협약이 체결됐다.

안성시는 12일 시청 상황실에서 ㈜파란프로덕션과 ㈜에이치에이엔터가 추진하는 영상제작에 있어 상호협력을 위해 3자간 MOU를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기관들은 ▶영화촬영·제작을 위한 인적·물적 자원 개방 및 공유 ▶영화제작에 필요한 행정적 지원 ▶안성시와 제작사는 영화제작 완료 후 영화흥행 및 안성시 문화자원 홍보 목적으로 상호협력 마케팅 전략 수립·추진 등을 협력하기로 했다.

시에 따르면 영화 ‘바우덕이’는 제작비 총 50억이 투입돼 올 가을부터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시대적 배경은 바우덕이가 생존했던 1848년부터 1870년도까지로 주요촬영지는 안성맞춤랜드, 청룡사, 칠장사, 석남사, 서운산, 금광호수, 비봉산 등 안성시 주요 관광지에서 진행된다.

시나리오에는 바우덕이가 활동하던 1848년부터 1870년도 사이 역사적 사실들인 세도정치, 민란, 흥선대원군, 병인박해, 경복궁 재건 등 극적인 요소와 함께 바우덕이의 생애가 담겨 있다.

시는 ‘남사당’이라는 가장 한국적인 소재를 가지고 사회적 약자인 여성의 신분으로 사회적 차별을 극복해 나가는 과정과 삶, 사랑, 성공이야기를 영화화 하면 ‘겨울연가’, ‘대장금’에 이어서 제2의 한류붐을 일으킬 콘텐츠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파란프로덕션 노홍식 감독은 “조선시대 가장 미천한 신분에 있었던 바우덕이는 남사당의 꼭두쇠가 돼서 세상을 들었다 놨다한 인물”이라며 “백성을 웃기고 울린 바우덕이의 삶을 신선한 스토리로 만들어가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에이치에이 엔터 안정일 대표는 “바우덕이는 조선후기 여성으로서 남사당을 이끌던 참신한 캐릭터라고 생각한다”며 “바우덕이가 국내에 국한되지 않고 세계에 알려지는 인물로 성장하면 좋겠다”고 했다.

우석제 안성시장은 “대한민국 최초의 대중 연예인이었던 바우덕이 삶을 영상으로 재현하여 안성시의 문화예술 브랜드로 육성 할 것”이라며 “바우덕이를 통해서 우리 안성이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고 재조명 돼 트레이드 마크로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연 기자 sypark3514@naver.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8/12 [09:18]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