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부산물 파쇄 시범사업 안성서 추진
미세먼지 배출 감소 및 불법소각행위 방지
안성신문
▲불법소각 행위 억제 및 미세먼지 발생량 감축을 위한 농업부산물 파쇄가 실시되고 있다.

 

안성시는 농업인에 대한 농업부산물 처리비용 절감과 불법소각 행위 억제 및 미세먼지 발생량을 감축을 위한 ‘농업부산물 파쇄 사업’을 시행한다.

그동안 농업활동을 통해 발생하는 고춧대, 깻대, 콩대 등 농업부산물은 처리방법의 한계로 주로 노천소각에 의존한 상황이었다.

이로 인해 주변 화재발생 위험이 높고 미세먼지발생으로 대기오염을 유발해 주민들은 대책마련을 지속적으로 요구했다.

이에 시는 농업부산물 처리비용 절감 및 불법소각행위 방지, 미세먼지 저감 등을 위해 부산물을 경작지내에서 파쇄 처리하는 농업부산물 파쇄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10월부터 12월까지 읍.면.동별 운영기간을 지정해 추진할 예정이며, 파쇄사업 지원대상자는 주택가 주변 소규모 경작지로, 농업부산물량이 5톤 미만일 경우 신청할 수 있다.

농업부산물 파쇄를 원하는 농가는 해당 읍.면.동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추진 결과에 따라 향후 사업규모 등을 결정해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며 “농업부산물 파쇄사업을 통해 불법소각을 예방하고 미세먼지 감축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농업부산물은 폐기물로써 폐기물처리시설이 아닌 곳에서 소각할 경우 100만원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안성신문 취재단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8/26 [12:22]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