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우덕이 글로벌 서포터즈 위촉
외국인의 눈으로 바라보는 바우덕이 축제
안성신문
▲2019 안성맞춤남사당 바우덕이 축제 글로벌 서포터즈 위촉식 모습

 

안성시는 지난 7일, 국내 수도권 대학에 재학 중인 외국인 유학생들로 구성된 ‘바우덕이 글로벌 서포터즈’ 40명을 1차로 위촉했다.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정하는 대한민국 최우수 축제로 선정된 ‘2019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는 올해 열아홉 번째를 맞이하면서 ‘바우덕이, 세계로 나아가는 줄을 타다’라는 주제로 글로벌 축제로의 도약을 준비 중이다.

이에 시는 오는 21일 나머지 40명을 대상으로 2차 서포터즈 위촉식을 가진 후 총 80명의 외국인 서포터즈가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의 홍보마케터로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축제의 세계화를 꿈꾸는 시는 글로벌 서포터즈를 통해 외국인의 시선으로 축제를 바라보고, 개선방안을 모아 다음 축제의 자료로 활용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서포터들은 각자 체험을 통해 알게 된 바우덕이 관련 지식과 자료들을 개인 SNS에 업로드 함으로써 국내는 물론 자신들의 나라에도 자연스럽게 축제 홍보 역할을 하게 된다.

최문환 안성시 부시장은 “글로벌 서포터즈들이 성실한 활동으로 전세계에 안성의 문화와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를 홍보해 줄 것”을 당부했다.

서포터즈로 참여한 빅토리아(러시아, 대학생)은 “안성을 처음 방문하였는데, 환영해 주셔서 감사하고 남사당 공연과 포도따기 체험 모두 흥미로웠다”며 앞으로 서포터즈로서 열심히 활동할 것을 다짐했다.

안성신문 취재단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9/08 [15:13]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