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맞춤남사당바우덕이축제 전면 취소
아프리카 돼지열병 방지에 행정력 집중
안성신문
▲ 안성시청 전경

 

안성시가 10월 2일부터 6일까지 안성맞춤랜드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안성맞춤남사당바우덕이축제를 전면 취소한다고 24일 공식 입장을 밝혔다.

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9월 17일 국내 최초 감염이 확인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9월 24일 한강 이남까지 확산되자, 이날 오후 축제위원회가 배석하는 비상회의를 열고 고심 끝에 최종 취소를 결정했다.

안성시장 권한대행 최문환 부시장은 “전 국가적인 재난이 될 수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막고 조기종식하기 위해 지난 1년간 준비해온 안성맞춤남사당바우덕이축제를 취소하는 것이 아쉽지만, 모두에게 최선이 무엇인지 고민한 끝에 어렵게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최문환 부시장은 또 “올해 바우덕이축제를 준비해온 분들과 관람 예정이었던 모든 분들에게 양해를 구한다”며, “앞으로 돼지열병을 막고 청정안성을 지키기 위해 온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안성시는 공직자들이 함께 모여 서로 공감하는 ‘소통·공감의 날’을 무기한 연기하고 확대간부회의를 서면보고로 대체하는 등 사람이 모이는 모든 행사를 원칙적으로 개최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안성신문 취재단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9/26 [09:34]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