市, 소규모 무허가 양돈농가 3곳, 72두 도태 처리
12농가 224두 전체 수매도태 방침 밝혀
안성신문
▲안성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재난안전대책회의 모습

 

안성시가 ASF의 철저한 차단을 위해 예방적 도태를 실시했다.

시는 지난 5일, 금광면 농가 2곳의 돼지 16마리와 안성 1동의 농가 한 곳의 56마리 등 총 72두에 대해 예방적 도태를 진행했다.

이 3곳은 모두 소규모 무허가 농가로 사실상 관리사각지대에 있는 상황이었다.

이어 시는 지역내 무허가 양돈농가 총 12곳의 돼지 224두에 대해 전체 도태를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수매가는 농협도매시장 경락가 기준이지만 각 농장의 상황에 따라 차등 지급되며, 예산은 긴급방역비에서 지출될 계획이다.

농장폐쇄에 따라 기존 144개의 1농장 1통제 초소(농장초소)는 안성3동(사곡동)의 초소가 철거돼 143개로 줄었으며, 거점 초소 3곳과 이동 초소 2곳을 포함해, 총 148개의 초소가 운영 중이다.

농장초소 143곳에는 공무원 12개소, 농협 20개소, 용역에서 111개소를 전담해 하루 858명이 3교대로 투입되는 등 하루 909명의 인력이 초소를 지키며 10월 7일부터는 일일 군인 24명이 지원된다.

안성시장 권한대행 최문환 부시장은 “소규모 무허가 농가는 관리하는 것보다 수매 도태하는 것이 더 안전하고 경제적임을 농장주들께서 이해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 부시장은 또 “비상상황이 길어진다고 자칫 느슨해지지 말고 대한민국 축산업을 지킨다는 사명감으로 ASF 사전 차단과 방역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안성신문 취재단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10/07 [18:16]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