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서울 간 고속전철 유치 서명 5천명 돌파
한 달여 만에 달성, 안성시민 호응 뜨거워
안성신문
▲안성-서울 간 고속전철 유치 촉구 5천번째 서명자가 이규민 상임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안성신문

 

안성-서울 간 고속전철 유치 서명자가 5천명을 넘어섰다.

안성-동탄 국가철도 범시민유치위원회(상임대표 이규민)가 2019년 12월 1일 서명운동을 시작한 지 한 달여 만에 5천명 달성 기록을 달성한 것이다.

안성-동탄 노선은 수도권 내륙선 철도의 일부로 총 연장 78.8km 구간에 국비 2조 5,000억 원을 투입해 최고운행속도 250km/h의 고속화 철도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구간별로는 동탄-안성이 28.8㎞, 안성에서 진천국가대표선수촌 12.1㎞,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충북혁신도시 12.4㎞, 충북혁신도시에서 청주국제공항이 22㎞ 등이다.

안성시민 송득주 씨는 “조선시대 3대 시장의 하나였고, 일제강점기 남한 유일의 무력항쟁지였던 안성이 지금처럼 역사의 물줄기에서 소외되었던 적이 없었다”면서 “철도 노선이 평택과 천안을 키워냈듯이 서울-안성-진천-청주를 잇는 고속전철 유치는 안성이 새로운 도약이 되는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크게 반겼다.

이규민 상임대표는 지난 12월 범시민유치위원회 상임대표를 맡으면서 서명운동을 이끌고 홍보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그는 “20분~30분 간격으로 하루 43회 운행이 예정돼 있다”면서, “고속전철이 개통되면, 오랫동안 정체되어 온 안성이 살기 좋은 도시, 활기찬 도시, 새로운 도시로 도약하게 될 것”이라며 “이 노선이 개통되면 안성에서 서울까지 30분에 주파할 수 있으며 동탄에서 청주공항까지도 34분이면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또, “새로운 안성의 출발점이 될 이번 안성-서울 간 고속전철 사업의 성공적인 유치를 위해 시민 모두 서명운동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부탁했다.

안성신문 취재단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01/11 [20:47]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