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용 국회 환경노동위원장, 20대 국회 의정보고회 가져
안성이 키운 김학용, 대한민국 대표 정치인 주제로 실시
안성신문
▲김학용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이 지난 14일 실시된 의정보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학용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자유한국당)이 지난 14일 안성맞춤아트홀에서 20대 국회 4년 종합 의정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의정보고회는 홍문표·김종석·윤종필 국회의원과 이동희·황은성 前안성시장, 안정열 안성시의회 부의장을 비롯한 자유한국당 소속 시의원과 기관사회단체장, 시민 등이 참석했다.

‘안성이 키운 김학용, 대한민국 대표 정치인으로’를 주제로 실시된 의정보고회에서는 지난 4년 동안 김 위원장의 의정활동 영상물 상영과 의정활동 성과 보고 등이 진행됐다.

김 위원장은 지난 20대 국회 동안 국회 국방위원회와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 대한민국미래혁신포럼 대표, 국회 한-베의원친선협회장, 국회의원축구연맹 회장을 맡아 중앙 정치 무대에서 활동했다.

이 자리에서 김학용 위원장은 “20대 국회에서 조선 중기 전국 3대 시장의 영광을 되찾기 위한 토대를 마련하고자 후회 없이 일했다”며 “국회가 열리는 날은 국회에서, 국회가 열리지 않는 날은 안성에서 일하자는 원칙으로 1년간 자동차 이동 거리만 9만8천km, 지구 2바퀴 이상을 달렸다”고 그동안의 소회를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은 “2022년 개통 예정인 서울-세종 고속도로 안성 구간에 IC 4개소와 휴게소 1개소가 신설되며, 평택-안성-부발을 잇는 53.8km 철도노선도 2020년 상반기 사전타당성조사를 마무리하면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를 통해 공식적인 사업화 절차에 착수할 예정”이라며, “이제 양질의 기업과 각종 국책시설들이 안성에 들어설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밖에도 안성 동부권 용수 공급이 하루 최대 2만400톤으로 2배 이상 늘어나며, 안성시 전체면적의 1/5 규모였던 가현취수장 규제도 이미 풀었다. 이제 불합리한 평택 유천·송탄취수장 규제마저 해결하면 조선 중기 전국 3대 시장의 영광을 되찾기 위한 제반 준비를 마치는 것”이라며, “이제 이렇게 만들어진 기반 위에서 대·우량기업을 유치하고 본격적인 안성 개발시대를 열어 과거 영광을 재현하겠다”고 덧붙었다.

안성신문 취재단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01/15 [15:24]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