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성모병원, 경기남부 종합병원 최초 연성요관내시경 요로결석제거술 200례 달성
홀뮴레이저로 결석을 파쇄후 제거하는 무절개 내시경 최신 치료
안성신문
▲안성성모병원은 16일 연성요관내시경을 이용한 신장-요관 결석제거술 200례를 경기남부 종합병원 최초로 달성했다고 전했다. © 안성신문

 

안성성모병원은 16일 신관 8층에서 연성요관내시경을 이용한 신장-요관 결석제거술 (retrograde intra-renal surgery; RIRS) 200례 달성 기념식을 가졌다.

안성성모병원 비뇨의학과 황진호 과장(비뇨의학과 전문의)은 지난 2018년 5월 연성요관내시경 및 홀뮴 레이저를 도입한 이후 2년이 채 지나지 않아 경기남부 종합병원 최초로 연성요관내시경 요로결석제거술 200례를 달성한 업적을 이룩했다.

연성요관내시경을 이용한 요로결석제거술이란 피부절개 없이 요도를 통해 구부러지는 얇은 내시경을 진입해 홀뮴레이저로 결석을 파쇄 후 제거하는 무절개 내시경 최신 치료법이다.

사용에 있어 많은 한계를 가진 체외충격파 쇄석술(ESWL)과 달리 한 번에 완전히 결석을 제거 할 수 있는 장점을 갖고 있다.

또한, 구부러지지 않는 기존의 경성내시경으로는 접근이 불가능한 상부 요관 및 신장 결석까지 깨끗이 해결 가능하다.

다른 방법들에 비해 통증과 혈뇨가 적고, 다음날 퇴원해 일상생활로 바로 복구할 수 있기도 하다.

결석의 크기가 큰 경우에도, 어쩔 수 없이 해왔던 기존의 경피적 결석제거술이나 복강경 수술 등 침습적 수술에 비해 합병증의 위험이 매우 낮다.

연성요관내시경 요로결석제거술은 이러한 많은 장점을 가져 세계적 표준으로 자리 잡고 있지만 최초 도입 시의 막대한 비용에 대한 부담과 집도의가 숙련되기까지의 어려움으로 지금까지는 대학병원에서 주로 이뤄지고 있었다.

이번의 성과는 종합병원의 단일술자로부터 달성되었고, 따라서 선도적 역할로써 가지는 의미가 크다.

안성성모병원 황진호 과장은 “연성요관경과 홀뮴레이저를 통해 짧은 기간 많은 환자들을 극심한 통증으로부터 한 번에 해방시켜 줄 수 있었다”면서 “결석의 제거 뿐 아니라, 제거된 결석의 정밀 성분분석을 통한 개인별 식습관 교육으로 재발방지까지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안성신문 취재단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01/16 [15:03]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