市, 해외입국자 코로나19 전수검사 실시
자차 이용해 안성시보건소서 선별진료 받아야
안성신문
▲안성시보건소에 설치된 제1선별진료소 모습

 

안성시는 3월 25일 이후 해외에서 입국하는 모든 시민을 대상으로 증상여부와 관계없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무료로 시행한다.

최근 해외에서 감염된 뒤 국내로 들어오는 역 유입 감염이 증가함에 따라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다.

입국일이 25일 이후인 시민은 기침, 발열 등 의심 증상이 없어도 주민등록증, 여권 또는 입국날짜가 명시되어 있는 항공권을 지참하고 안성시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하면 무료 검사를 받을 수 있다.

또한 해외 입국자는 검사를 받은 후, 음성 결과를 받아도 14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보건소 관계자는 “25일 이후 해외에서 입국한 시민은 마스크를 꼭 착용하고 가능한 사람들과의 접촉을 줄이며, 자차를 이용해 도기동 소재의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빠른 시일 내에 방문해주기 바란다”면서 “입국한지 14일이 지나지 않은 시민은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지키며 최대한 집에서 생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안성신문 취재단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03/30 [19:41]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