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일부터 ‘반사필름식 차량 번호판’ 도입
안성신문
▲ 반사필름식 차량 번호판 안내문

 

안성시는 비사업용․승용차 등록번호 확대를 위해 지난해 9월 자동차 번호판을 7자리에서 8자리로 늘린데 이어, 오는 7월 1일부터는 8자리 반사필름식번호판을 추가 도입한다.

국토교통부에서 실시한 번호판 제작업체 품질검사에서 안성시 자동차등록 번호판 발급대행업체(중앙사, 안성번호판제작소)는 모두 합격해 차질 없이 발급 될 것으로 전망된다.

자동차 신규등록 할 때뿐만 아니라 기존 7자리 번호판 소유자도 8자리 번호판(필름식․페인트 중 선택)으로 교체할 수 있으며, 8자리 페인트식 번호판도 번호변경 없이 필름식으로 교체가 가능하다.

시는 이번에 도입되는 반사필름식 번호판은 기존 페인트식 번호판에는 적용할 수 없는 국가상징 문양과 국가축약문자, 홀로그램 등 색상과 디자인을 적용하여 위변조 방지는 물론, 자동차 전조등이나 후레시 등에 반사하는 기능으로 더 높은 야간 시인성을 제공하게 돼 교통사고를 줄이는 효과도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성신문 취재단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06/30 [10:02]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