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대비 ‘안심식당’ 지정 운영
시민이 안심하고 식당 찾을 수 있도록 도움
안성신문
▲안성시청 전경

 

안성시보건소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소규모 집단 감염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됨에 따라, 시민의 식생활 안전을 위해 일반음식점 대상으로 한 ‘안심식당’ 지정·운영을 선제적으로 본격 추진한다.

‘안심식당’은 코로나19를 계기로 지난 6월 9일 발표한 정부의 식사문화 3대 개선과제 방역지침을 준수할 경우, 안성시 보건소가 지정할 수 있는 일반음식점을 의미한다.

시는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안심식당’ 제도의 정착을 위해, 우선 지역내 모범음식점 중 위생 등급제로의 전환 전업소를 대상으로 안심식당 지정을 의무화 할 예정이다.

또 시는 개인접시와 수저용 테이블 세팅지 등 운영 확대를 위한 관련 물품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지역내 음식점에 대해서는 코로나19 감염환경(3밀, 밀집·밀접·밀폐) 제한과 같은 방역조치도 병행하고, 식당 업주의 참여를 독려하기 위한 홍보도 적극 확대하는 등 코로나19에도 시민이 안심하고 식당을 이용할 수 있는 위생환경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안성시보건소 관계자는은 “이번 안심식당 지정제도는 코로나19 확산방지에 기여하는 동시에 시민이 식당을 안심하고 찾을 수 있게 하는데 꼭 필요한 방안”이라며, “안전하고 품격 있는 안심식당 운영을 위해 음식점 영업주 분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안성신문 취재단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06/30 [10:06]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