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어린이집 종사자 코로나19 발생 현황 알림
각각 다른 어린이집에서 근무 중, 지난해 12월 29일 함께 모임을 한 이후 확진
안성신문

 

▲  안성시청  사진 = 안성시청 제공

  
안성시는 관내 어린이집 종사자
4명이 지난 14~5일  평택시 코로나19 검사에서 확진되었다고 밝혔다.

 

이들 종사자 4명은 각각 다른 어린이집에서 근무 중으로 지난해 1229일 함께 모임을 한 이후 확진된 것으로 알려졌다.

 

안성시보건소는 이들의 확진에 따른 2차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즉각적인 역학조사를 실시하여 해당 4개소 어린이집 원생 전수검사 및 2주간 운영중단, 동선 소독을 완료하고 추가 감염자를 모니터링하고 있다.

 

특히 이들 종사자 중 1명의 가족이 다음날 평택시에서 재 확진됨에 따라 보건소는 해당 가족의 동선까지 추가 방역 조치를 완료한 상태이다.

 

이들이 근무하던 어린이집 4개소 원생 84명과 종사자 22명은 지난 5일 안성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전수검사를 실시하였고, 6일 전원 음성으로 판정되었으며, 이 중 52명은 현재 밀접접촉으로 판단되어 자가 격리 중에 있다.

 

박창양 안성시보건소장은 산발적인 집단감염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보건소에서는 상황실을 확대 운영하며, 신속한 역학조사 및 접촉자 분류, 동선 소독을 실시하고 있으니 불안감을 조장하는 소문이나 사실관계가 명확하지 않은 자료에 현혹되지 마시고 개인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키면서 최대한 집에 머물러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이택희 기자 taiki2@nate.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1/01/08 [17:15]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