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2021년 예산 집행률 제고 총력
전년도 예산 집행률, 재해복구 예산편성으로 불가피하게 낮아져
안성신문
▲   안성시는 최근 나라살림연구소에서 발표한 2020년 전국 지방재정 집행률 현황자료에서 시 단위 자치단체 중 최하위를 기록하였다.  / 사진 = 안성시청 제공

 
안성시는 최근 나라살림연구소에서 발표한 2020년 전국 지방재정 집행률 현황자료에서 안성시가 시 단위 자치단체 중 최하위를 기록한 것에 대해 반성의 마음으로 2021년도 예산 집행률 제고를 위해 총력을 다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시는 그 동안 세입재원의 불균형을 조정하고 재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고자 재정안정화기금을 설치하고 2020년 중 집행이 어려운 세출예산 약 200억 원을 구조 조정하는 등 예산 집행률 제고를 위한 노력을 기울여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8월 발생한 집중호우로 재해복구예산 803억 원을 9월 이후 편성한 제4회 및 제5회 추경예산에 반영하게 되면서 집행기간이 짧아 예산 집행률이 낮아질 수밖에 없었다고 분석했다.

 

집중호우 피해를 신속하게 복구하고자 제4회 추경예산에 개략 설계비를 시비로 우선 편성하고 국도비가 반영된 확정사업비를 제5회 추경예산에 담았으며, 신속한 복구사업 완료를 위해 수해복구 전담T/F(2개 팀 6)을 꾸려 총 100개 재해복구사업 중 1억 원 미만 사업 42개 사업에서 35개 사업은 80%이상 집행하는 성과도 있었다고 피력했다.

 

시는 2020년도 일반회계 예산 집행률이 76.4%이지만 불가피하게 편성한 수해복구 예산을 제외하면 예산 집행률이 80.3%, 2019년 집행률 71.8%와 비교해보면 여전히 높지는 않지만 개선의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전년도 수해복구 예산 대규모 이월로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부서평가 배점 상향, 예산현액 상위 150개 사업 중점관리, 정기 재정집행 보고회의 개최 등 가능한 방법을 총동원하여 2021년에는 예산규모가 비슷한 유사 자치단체 평균 이상의 집행성과를 거두도록 예산집행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택희 기자 taiki2@nate.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1/01/25 [11:57]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