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고병원성 AI 전파 초비상… 가금농가 매일 일제소독 캠페인 2주 연장
안성신문
▲   안성시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확산방지를 위해 ‘가금농가 매일 일제소독 캠페인’을 2주 연장하기로 했다.  © 안성시청


전국적으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하는 가운데, 안성시에서도 지난 12일과 13일 산란계 농가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하였고, 27일에는 4차 의사환축 신고가 접수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안성시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확산방지를 위해 가금농가 매일 일제소독 캠페인2주 연장하기로 했다.

 

가금농가 매일 일제소독 캠페인은 매일 오후 2시부터 3시 사이를 집중 소독 시간으로 정해 일제 소독을 실시하는 캠페인으로, 지난 114일부터 오는 27일까지 추진하기로 하였으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지속 발생되어 2주 연장된 210일까지 추진한다.

 

특히, 최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농장에 대한 환경검사 결과 농장 주변 환경과 차량, 장비·물품, 집란실, 농장 숙소·사무실, 축사 바깥 등 광범위한 오염 흔적이 확인되어 농장에서의 철저한 소독이 중요한 시점이다.

 

안성시 재난대책본부 관계자는 오는 210일까지 매일 오후 2시에서 3시 사이에 농장 내·외부와 차량·장비·물품·기구 등을 빠짐없이 소독하여 주시기 바라며,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경우, 축사 보온 및 소독시설 동결방지와 구서제 살포 등 사전 예방조치를 실시하고, 축산차량의 출입을 최대한 제한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택희 기자 taiki2@nate.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1/01/28 [15:19]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