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연구원, “공공에 머무는 생활임금, 다양한 인센티브 등으로 민간 확산해야”
2022년 경기도 생활임금 시급 1만1,141원, 31개 시군 중 성남시 ‘1만1,080원’으로 가장 높아
안성신문


경기연구원은 민간으로 확산이 필요한 경기도 생활임금보고서를 발간했다고 7일 밝혔다. 보고서는 생활임금을 민간부문으로 확산하려면 다양한 인센티브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담고 있다.

 

생활임금이란 물가와 노동자 및 부양가족의 최저생계비를 고려해 노동자의 최저생활비를 보장해주는 개념으로 보통 최저임금보다 1~2천원 높게 적용한다.

 

내년 경기도 생활임금은 시급 11,141원으로, 최저임금 9,160원보다 21.6% 높다. 이는 서울시 생활임금 1776원보다도 높아 전국 최고 수준이다. 경기도 내 31개 시·군 모두 생활임금 제도를 시행 중이며, 생활임금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성남시로 11,080원이다.

 

그러나 국내 생활임금은 공공부문 고용 노동자 등에 한정 적용돼 민간부문까지는 활성화되지 못하고 있다. 금융기업, 대기업 등에 폭넓게 적용되는 영국, 캐나다 등 외국과 대조적이다.

 

경기도가 각종 기업인증 및 선정 시 생활임금 지급 기업에 가점을 부여하는 생활임금 서약제생활임금 지급기업 가점제도등을 운영하고 있지만 더 적극적인 전략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연구원은 설명했다.

 

이에 연구원은 관련 정책으로 대학, 병원, 은행 등 공공 성격을 가진 사업장을 중심으로 업무협약(MOU)을 통한 확산 노력 요구 사회취약기업인 사회적기업, 장애인기업, 재활기업, 여성기업 등을 대상으로 최저임금과 생활임금 간 차액을 경기도에서 보전 군 차원에서 생활임금 적용 기업 대상 주민세(종업원분) 감면 등을 제시했다.

 

김군수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공공적 성격을 가진 민간부문을 중심으로 생활임금 확산 장려해야 한다기업의 생활임금 도입 시 소요 비용을 상쇄할 수준의 유무형적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중장기적 관점에서 생활임금 도입에 대한 의식을 높일 수 있도록 홍보캠페인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택희 기자 taiki2@nate.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1/12/07 [15:13]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