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평온의 숲, 2022년부터 안성시민 대상 이용료 감면 혜택 적용
용인시립 장사시설 ‘용인평온의숲’ 이용료..용인시민과 동일한 수준으로
안성신문



안성시는 올해 1월부터 안성시민이면 누구나 용인시립 장사시설인 용인평온의숲이용 시 용인시민과 동일한 수준으로 이용료 감면 혜택을 적용받는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 상생협약이행의 일환으로, 안성시 관내에 주민등록을 두고 사망 전날까지 거주한 주민은 용인평온의 숲화장시설 및 봉안시설을 용인시민과 동일한 요금으로 이용할수 있다. , 봉안시설 감면대상은 안성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6개월 이상 거주한 사망자로 한다.

 

용인평온의 숲 화장시설을 이용한 안성시민은 2021년 기준 656명으로 연 38940만원의 비용이 소요됐으나, 2022년부터 이용료 감면 적용 시 80% 이상의 비용 절감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이번 감면 적용에 따라 안성시가 2013년부터 지원한 안성시민 화장지원금(화장비용의 60%)은 용인평온의 숲을 이용할 경우엔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안성시 관계자는 용인평온의 숲 이용료 감면은 안성시와 용인시 간 상생협약의 결과물로, 화장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에 시민들의 장사비용 부담을 완화해 안성시 화장지원금을 지원받지 못하더라도 실질적으로 더 많은 비용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전했다


안성신문 취재단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2/01/14 [15:40]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