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열 의장, ‘협치할 용기도 노력도 없는 안성시장’
-말뿐인 의회 정상화 노력···의회 장기파행 우려
안성신문
▲ 안성시의회 전경.

안성시의회 안정열 의장이 지난 5일 보도자료를 통해 ‘협치할 용기도 노력도 없는 안성시장’이라며 의회 장기파행에 대해 우려를 전했다.
 
안 의장에 따르면 안성시는 지난 2일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코로나 19가 재확산되고, 물가상승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민생안정이 절실한 만큼 관련 조례와 추경예산안 편성을 위해 의회가 하루속히 정상화되도록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시의회의 정상운영 적극 협조계획을 밝혔다.
 
하지만, 안 의장은 이에 대해 허울뿐인 이야기라며 실제로 안성시의 노력은 찾아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안 의장은 “안성시의 어떠한 의회정상화 노력도 찾아볼 수 없으며 심지어 협의를 진행해야 할 부시장은 8월 1일 휴가를 떠나 돌아오고 있지 않다”면서 “안성시는 지금의 상황을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보고 있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민생안정을 위해 의회를 정상화하려 한다는 안성시의 의지는 기만적인 말장난이었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인사협의를 진행하겠다는 안성시는 시민들을 기만하며 보도자료 떨렁 한 장 내고 시간만 보내고 있으니 참으로 황당하기 그지없다”라며 “문제가 되는 보은인사논란에도 인사발령을 강행하는 김보라 시장이 의회사무처 인사에 관해서는 갖은 핑계를 대며 소극적으로 나오는 것 자체를 이해할 수 없다”고 의문을 표했다.
 
끝으로 그는 “안성시의회는 안성시의 이런 행태에 대해 유감을 표하며 안성시는 새로운 인사안을 가지고 즉각 협의에 나서기를 촉구한다”면서 “안성시가 이런 식으로 의회를 계속해서 무시하고 어물쩍 넘어가려 한다면 안성시의 말장난처럼 피해를 보는 것은 안성시민들”이라고 적극적인 협치에 나설 것을 주문했다.

안성신문 취재단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2/08/05 [10:54]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