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용 의원, 안성시 초중고 통학로 안전 점검 나서
24개교 통학로, 92건의 문제점·107건 개선과제 도출
안성신문
▲국민의힘 김학용 의원은 안성 초중고 통학로 안전 점검을 하고 개선방안을 도출하기 위한 대책 회의를 개최했다.
 
김 의원, “안전한 통학로, 안전한 안성의 첫걸음”의지 밝혀
 
국민의힘 김학용 의원은 지난 2일 안성 초중고 통학로 주변에 대한 교통안전 위험 요인을 점검하고, 개선방안을 도출하기 위한 대책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대책 회의에는 권용복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 안정열 안성시의회 의장, 김진만 안성교육지원청 지원장을 비롯해 안성시청, 안성경찰서, 안성교육지원청 관계자, 각 학교 운영위원장 및 학부모회장, 운영위원 등이 참석해 전문가 진단 및 개선방안 마련, 학부모 건의사항 수렴이 동시에 이뤄졌다.  
 
회의에 따르면 지난해 안성시 10만 명당 교통사고 건수는 경기도 31개 지자체 중 26위,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27위에 머물러 있으며, 특히 20세 이하 연령층의 교통사고가 171건이 발생하였고, 이 중 2명이 사망하고 14명이 중상을 입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김 의원은 지난 3.9 국회의원 재선거에서 ‘안전한 통학로 조성’을 공약한 바 있으며, 7월 양진초 통학로 현장점검을 시작으로 안성 관내 초중고 55곳에 대한 전수조사를 진행했다.
 
이중 관내 학교 24곳이 안성시교육지원청을 통해 어린이보호구역 및 통학로 개선을 요청하였고, 김학용 의원실과 한국교통안전공단이 공동으로 교통사고 위험요인에 대한 교통안전점검을 시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성시 통학로 교통안전점검 결과, 24개 초중고 등하굣길에 대해 92건의 문제점 및 총 107건의 개선안(단기안 95건, 장기안 12건)이 도출됐다.
 
주요 문제점으로는 통학로 내 보도 부재에 따른 보행자 차도 이동 및 무단횡단 발생, 보행 신호등이 없거나 보행 시간이 짧아 횡단 시 사고 위험 발생, 보행자용 방호울타리가 없거나 파손되어 차량이 보도를 무단 점유하거나 차도로 보행하여 위험 발생, 어린이보호구역 속도 노면 표시가 규격에 맞지 않음, 수목으로 인해 시거가 제한되고, 보행자 통행이 제한되는 등의 문제가 지적됐다.
 
김학용 의원은 “전국의 스쿨존에서 86만 여명의 부모님들이 등굣길 교통 봉사를 하시지만, 아이들이 매일 걷는 통학로가 근본적으로 개선되지 않으면 아이들의 안전은 담보할 수 없다.”며 “오늘 대책 회의를 시작으로 유관기관과 긴밀히 소통해 문제점을 개선하고, 아이들이 안전한 안성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한편, 이번에 점검된 학교는 개산초, 공도초, 광덕초, 대덕초, 문기초, 비룡초, 삼죽초, 안성초, 용머리초, 원곡초, 일죽초, 죽산초, 죽화초, 현매초, 만정중, 비룡중, 안성여중, 안성중, 안성고, 양진중, 안청중, 가온고, 한겨레중, 한겨레고이며, 이번 점검에 포함되지 않은 학교들의 경우에는 추가 수요조사를 거쳐 다음 점검에 포함될 예정이다.

안성신문 취재단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2/09/02 [14:14]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