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대상지역서 안성시 해제‥주택시장 안정화 기대
주택대출 및 세제 강화, 전매 제한 등 각종 규제 완화
안성신문
▲ 안성시청 전경.
 
안성시가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돼 거래 활성화와 지역의 주거 안정이 기대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이달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차 주거정책심의위원회를 열어 오는 26일부터 안성에 대한 규제 지역을 해제하기로 의결했다.
 
수도권에서는 안성·평택·동두천·양주·파주 등 5곳이 해제 대상에 포함됐다.
 
최근성시는 주택매매가격지수 변동률 감소, 미분양 주택 증가, 청약경쟁률 미달 등 주택시장 침체가 우려되는 상황이 이어졌다. 
 
이에 시는 주택시장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함께 주택시장 침체를 우려해 국토교통부를 대상으로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꾸준히 요청해 왔다.
 
시 관계자는 “이번 해제조치로 주택대출 및 세제 강화, 전매 제한 등 각종 규제가 완화되며 안성지역의 주택 시장이 활기를 띨 것으로 보인다”며 “주거 안정이 기대되는 만큼, 향후 주택시장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 하겠다”고 말했다.

안성신문 취재단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2/09/21 [14:24]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