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감직인수위, 인성과 역량 중심의 경기교육 방향 공유
정책목표와 과제를 담당부서와 실현 방안 논의·마련 중
안성신문
▲지난 29일 경기도교육감직인수위원회는 인수위 중간 진행 상황들을 기자들과 공유하고 경기교육의 방향과 3대원칙, 10대 정책 목표를 발표했다.

민선 5기 경기도교육감직인수위원회는 지난 29일 경기도교육복지종합센터 브리핑룸에서 인수위 중간 진행 상황을 기자들과 공유했다.
 
이 자리에서 박주형 인수위 부위원장은 경기교육의 방향과 3대 원칙, 10대 정책 목표를 발표했다.
 
인수위는‘자율, 균형, 미래’를 3대 원칙으로‘기본 인성을 갖추고 기초 역량을 튼튼히 다진 사람은 스스로 자기 길을 만들며 미래로 나아갈 수 있다’를 경기교육 방향으로 제시했다.
 
경기교육 방향은 평소 임태희 경기도교육감 당선인의 교육 철학인 “모든 학생들이 인성과 역량을 갖추고 미래사회를 살아갈 수 있도록 경기교육을 새롭게 바꿔 나가겠다”를 담은 것이다. 
 
10대 정책 목표는 ▶AI 하이테크 기반 학생 맞춤형 교육 ▶세계를 선도하는 미래교육 ▶학생 맞춤형 직업・진로교육 ▶어느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교육 ▶교사의 수업 지원과 교육활동 보호 ▶혁신교육 재구조화 ▶경기교육의 정치・이념 편향성 바로잡기 ▶돌봄, 유아교육, 방과후학교 공교육 책임 강화 ▶학생과 교직원의 건강과 안전 보장 ▶미래지향적 교육행정체계 구축이다.
 
박주형 인수위부위원장은 “당선인의 공약을 10개 정책 목표, 25개 정책과제, 80개 추진과제로 확정했고 도교육청 담당 부서와 협의하며 실현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면서, "혁신교육를 재구조화해서 미래학교 체제로 가는 것은 학교 구성원들이 자율적으로 협의해 혁신학교, IB학교, 소프트웨어 중심학교, AI학교, 세계시민교육학교 등으로 운영하되 그 중심은 교육과정과 수업에 집중하는 학교”라고 말했다. 
 
서혜정 인수위대변인은 “과밀학급, 과대학교 문제를 신속히 해결하고 돌봄과 방과후학교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경기도청과 정례협의체를 운영해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직개편은 당선인의 정책 방향에 따라 시간을 두고 전반적 체제 개편을 진행할 것”이라며, “경기도교육청에 많은 변화가 예상되는 만큼교원과 지방공무원의 미래교육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미래교육연구와 연수를도 확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서 대변인은 꿈의학교 운영에 대한 질문에 “꿈의학교, 꿈의대학, 몽실학교를 미래교육 플랫폼을 전환할 계획이며, 학생들의 진로・직업교육, 창업, 취업과 연계하는 다양한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안성신문 취재단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2/06/29 [14:14]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